본문으로 바로가기

학창시절 단 한번도 체벌이 없었던 외국인 아내

 

 

 

요즘 학교의 수업분위기는 예전과는 많이 다르다고 합니다. 체벌도 없어져서 선생님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사라졌지만, 그 만큼 학생들 다루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합니다. 필자는 학창시절에 선생님께 유독 많이 맞았던 학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숙제 안 했다고 맞고, 떠든다고 맞고, 지각했다고 맞고, 복장불량이라 맞고, 맞는 것이 어쩌면 학창시절의 일상이었던 것 같습니다.

 

체벌 방식도 다양했습니다. 종아리, 발바닥, 엉덩이, 손바닥, 허벅지, 손등, 이마 등, 뺨을 때리는 선생님도 있었습니다. 도구도 싸리나무, 빗자루, 강목, PVC파이프 등등 다양했습니다.

 

체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솔직히 필자는 어느 정도의 체벌은 필요하다고 생각한 사람입니다. 학생의 모든 것을 숫자로만 평가하고, 잘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벌점을 주고, 이런 방식의 교육에서는 학원과 다름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또한, 학교는 공부만 가르치는 곳이 아니라, 인성과 도덕도 함께 배우는 곳이기 때문에 더욱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해외는 달랐습니다.

중국유학시절, 많은 국가의 학생들과 교류를 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체벌을 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물론 서양 각국 심지어 동남아에서도 학생을 체벌하지는 않습니다.

 

잠시만요!(AD)

 

 

 

단 한번도 체벌이 이 없었다던 외국인 아내

필자의 아내는 인도네시아에서 학교를 다녔습니다. 학업 성적은 상위권이었으며, 졸업까지 단 한번도 체벌이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특정 학생만 체벌이 없는 것이 아니라, 모든 학생에게 체벌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아내가 다녔던 중학교를 찾아가 찍은 사진

 

그렇다면 선생님을 무시하지 않을까요?

이 질문은 필자의 아내를 매우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 학생이 어떻게 선생님을 무시할 수 있냐는 것입니다. 우리는 학교에서 인성과 도덕을 가르쳐야 하기 때문에 선생님이 아이들을 험하게 다룰 필요도 있다고 생각했지만, 인도네시아에서는 인성과 도덕은 집에서 가르치고 선생님은 반드시 존중해야 한다고 합니다.

 

 

 

분필은 가루가 날린다고 화이트 보드를 사용했다네요.

 

수업태도도 좋습니다.

필자를 더욱 놀라게 했던 것은 수업시간에 잠을 자는 사람이 한 명도 없다는 것입니다. 가끔 조는 친구는 있지만, 감히 업드려서 자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다고 합니다. 무엇이 우리를 이렇게 만들었는지, 한국에서는 선생님이 소리를 질러도 벌점을 줘도 그냥 포기한 학생들이 많습니다.

 

학생과 선생님의 문제라고만 생각했습니다.

잘 생각해보면 문제는 바로 부모에게 있는 것 같습니다. 선생님은 반드시 존중해야 하는 대상이며, 수업시간에 자면 안되고, 숙제는 반드시 그날 해야하고, 복장은 청결히 해야하는 등등 매우 기본적인 것들이며, 가정에서 이런 교육들이 잘 되어 있다면, 교사가 학생을 체벌할 일도 없을 것 같습니다.

 

항상 책임을 사회로만 돌리고, 학교 탓으로 돌리고, 교사의 자질을 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본인은 얼마나 부모의 자질을 갖추고 있는지 한번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한국도 체벌 없이 스스로 학교에서 학생 신분에 맞는 행동을 하는 나라가 되었으면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3.04.13 10:51 신고

    내아이는 안 그럴것이라는 생각 버려야지요.
    우리와는 많이 다르군요.ㅎㅎ

    잘 보고가요

  2. Favicon of https://skh7063.tistory.com BlogIcon 피터팬† 2013.04.13 14:48 신고

    가정교육은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교사부족 문제가 심각해지는 것 같은데
    어찌될지 걱정이 됩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Favicon of https://greekolivetree.tistory.com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4.13 16:04 신고

    그렇군요. 인도네시아에서도 채벌은 없군요.
    학교가 참 멋있네요!

    우리나라에도 요즘은 학교 채벌을 금하고는 있지만,
    예전에 그렇게 많은 채벌을 했던 것은
    군사정권의 영향일까요. 일본의 영향일까요.

    어떻든 분명한 것은 인니4U님의 말씀처럼 학교의 심한 채벌이
    아이들을 교화하기 보다 깊은 상처만 남겼다는 것에 동의합니다.~

  4.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3.04.13 16:57 신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5. Favicon of http://blog.daum.net/mudoldol BlogIcon 산들이 2013.04.14 02:58

    참... 오묘한 느낌이군요.
    한국에서는 사랑의 매... 라고 하는 부분과... 채벌이라는 부분...
    부모가 되니 아이들에게 절대 손을 대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있어요...

  6. 보리 2014.01.05 08:18

    채벌이 아니라 체벌이죠^^

  7. 하늘 2014.08.06 17:00

    수업시간에 자게 된건 너무 많은 시간 학교에 있고 학원에 있고 그러다보니 졸려서 그랬던것이 버릇이 되고 정착이 된거 아닐까요. 엎드려 자버릇하지도 않고 졸립지도 않은데 엎드려 자는건 별로 쉬운일이 아니에요. 누워서 자버릇한 사람한텐 책상에 엎드려 자는건 매우 불편하고 팔이 아프거든요.
    저 초등학교땐 엎드려 자는 애들이 없었어요. 고학년쯤 되면 반항적이거나 수업을 지루해 하는 애들은 있었어도요. 중학교때부터 좀 보였던거 같습니다. 제가 좀 불편하면 잘 못자서 중학교때 책상에 엎드려 잔적도 몸이 아프거나 심하게 졸립거나 그런경우로 다섯손가락 안에 꼽히지만 고등학교때 야자한뒤로는 책상에서 자주 엎드려 잘수 있게되었습니다. 겨우 2학년때 강제로 하는게 없어져서 겨우 1년했지만 그 때 엎드려 자는법을 터득한것은 계속 남아있습니다
    선생님을 무시하게 된건 꽤 된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나마 그걸 교사앞에선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체벌금지가 되고 처벌수단이 마땅하지 않아지다 보니 무시해왔던걸 교사앞에서 드러낸것이죠. 교사를 무시하는 마음이 없었다면 체벌금지가 되었더라도 교권침해가 되고 그러지는 않았을거에요.
    어떤사람들은 교권을 지나치게 성역화하는거 같고 어떤 사람들은 교사 그거 별거 아니라는식이고 그런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