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아직 32년 밖에 살지 않은 인생이지만, 참 굴곡이 많은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릴 때 부모님과의 아픔도 겪었고, 학업은 항상 뒷전이었고, 원치 않았던 군대를 갔다 오고, 모두가 반대하는 중국으로 떠났으며, 인도네시아인 아내와 결혼을 하고, 현재는 인도네시아에서 7개월간 살고 있습니다.

 

아내는 저에게 이런 말을 합니다. '당신은 항상 다른 사람들이 반대하는 곳으로만 가는 것 같아~' 지난 시간을 돌아보니 정말 그렇습니다. 공부하라고 할 때 공부를 안 했고요, 군대 가지 말고 산업체 가라고 아버지께서 자리를 마련해 주셨는데, 군대를 지원해 최전방으로 가버렸습니다. 공부도 못하는 놈이 무슨 중국 유학이냐고 반대가 심했는데, 혼자 돈 벌어서 중국에 가 버렸고요. 다들 한국에 귀국해서 기업에 취업하는데, 중국회사에 입사를 해 버렸습니다. 다들 한국 사람과 만나서 결혼하는데, 저는 인도네시아 사람과 함께 했고요. 최종적으로 다들 한국에 오기를 바랬는데, 인도네시아로 훌쩍 떠나 버렸습니다.

중국 소재 대학교 졸업사진(잘 보시면 저랑 아내 둘 다 사진 속에 있습니다. ㅎㅎ)

 

역마살 인가요?

역마살은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하고 이 곳 저 곳을 떠돌아 다니는 운명을 말하는데요. 지금 제가 딱 그 운명을 타고 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왠지 인도네시아도 제가 평생을 살아갈 곳이라고 보이지는 않습니다. 마음속에는 항상 언젠가는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겠다는 생각이 가득 차 있으니까요.

 

한국에서 취업 제의가 들어왔습니다.

중국에서 근무하던 회사가 한국에 지사가 있는데요. 한국에 와서 함께 사업파트를 운영하자는 제안이 들어왔습니다. 중소기업이지만 조건도 대기업 수준으로 높았고, 대우나 조건 다 괜찮은 수준이었습니다. 이 제안이 들어온 후, 머릿속이 혼란스러워 지기 시작했습니다. 아내와 저는 하루 종일 아무것도 손에 안 잡히고 그저 멍하니 하늘만 바라보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것 저것 따지니 더 머리가 아팠습니다.

한국으로 가면 좋은 점, 안 좋은 점, 인도네시아에 남아있으면 좋은 점, 안 좋은 점 등 여러 가지 조건과 상황 등 모든 가능성들을 따지기 시작했고, 향후 5년 그리고 10년 까지도 계획을 한 번 세워보았습니다. 하지만 생각을 할수록 결정을 내리기 더 어려워지고, 머릿속은 정말 1부터 100가지의 숫자를 마구 뒤섞어 놓은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주변 지인들과 상의하다

주변 지인, 친구, 가족, 친척들과 상의를 해 보았습니다. 다들 한국에 계신 분들이라 조건이 좋다면 당연히 한국으로 와야 한다고 합니다. 솔직히 다들 제가 한국에 오기를 바라는 사람들이다 보니 더욱 그렇게 말을 하는 것 같습니다. 일단 많은 의견들을 참고하고 마지막으로 처갓집 어른들과 상의를 하였습니다.

 

장인, 장모님과 상의하다

장인, 장모님은 당연히 아내가 한국에 있기를 바란다고 말씀하실 줄 알았는데, 한국에 가서 일하는 조건이 더 좋다면 한국에 가라고 하십니다. 그리고 말씀하신 것이, 인생을 살다 보니, 여러 가지 조건과 환경을 따지는 것이 최종적으로 다 잘 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차라리 마음이 끌리는 곳으로 가서, 마음이 끌리는 삶을 살았으면 하는 것이 바램이라고 하셨습니다.

 

 

결론은 인도네시아에 1년 더 살아보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1년 뒤, 다시 그런 조건의 제안이 들어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더 안 좋은 상황이 올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인생에는 새옹지마도 있고 전화위복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을 따지지 않고 그냥 마음이 끌리는 것을 봤을 때는 아직까지는 인도네시아에 더 끌립니다. (한국으로 옮기기 귀찮아서 그럴 수도 있어요 ㅎㅎ)

 

후회 없는 삶을 살아가는 방법은 욕심을 버리고 마음이 더 끌리는 삶을 사는 방법이 아닐까요? 현실은 그게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나이가 더 들면 후회할 거라는 말도 틀린 말은 아닐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인생에는 정답이 없잖아요? 이렇게 한 번 살아보겠습니다.

 

어떤 선택이든 항상 지지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가족, 친구, 지인, 이웃 블로거, 방문자 분들 정말 감사 드립니다. 부족하지만 부끄럽지 않게 살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2014.04.02 09:59

    왠지 재밌네요.. 저도 인생을 살면서 부모님 말씀을 안들은 적이 많아서.. 뭐 나쁜짓을 한건 아니고 그냥 부모님이 원하시는걸 잘 안했어요ㅎㅎ 그러다보니 맘에 안들어도 크게 반대를 못하시더라구요. 지금도 부모님이 하라는 공무원 시험 안보고 취직하겠다 안되면 대학원 가야겠다 말했네요.. ㅎㅎ

  3.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4.02 10:38 신고

    맞습니다. 지금은 아닌 듯해 보여도 끌리는대로 살아가는 게 긴 안목에서 옳을 수 있습니다. 자칼타님께서 이제껏 살라온 삶처럼 말이죠. 결정 잘 하셨습니다. 응원해 드리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s://happy-box.tistory.com BlogIcon 건강정보 2014.04.02 11:28 신고

    본인이 이런저런 고민끝에 내린 결론이라면 분명 후회 안하실꺼예요.그리고 기회라는것은 또 언제든지 찾아오잖아요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11:38

    음 그런 결정을 하셨군요
    마음 끌리는데로 행동하는것 좋을것 같습니다.
    어짜피 정답은 없으니까요..

  6.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4.04.02 11:42 신고

    이 순간이 최선의 방법이길 바래봅니다.^^

  7. Favicon of https://estherstory.tistory.com BlogIcon 에스델 ♥ 2014.04.02 11:49 신고

    졸업사진이 정말 멋집니다.^^
    그리고 마음이 끌리는데로 하는것이
    정답이란 생각이 듭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8. Favicon of http://jentleoh.tistory.com BlogIcon 금융114 2014.04.02 12:25

    오늘도 어김없이 완연한 봄날씨네요 ~^^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13:24

    잠시 인사드리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0. Favicon of https://sosolife.tistory.com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4.02 15:54 신고

    조건보고 옮기는 것 보다는
    마음을 선택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돌이켜보면 항상 그게 더 옳았습니다.

  11. 2014.04.02 16:21

    비밀댓글입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4.02 20:05

    후회는 항상하는거 같아요. 어느쪽이던 후회는 할거예요. ㅎㅎ 그래도 현명하게 결정을 하셨을거예요.

  13. Favicon of https://mykis.tistory.com BlogIcon 발사믹 2014.04.02 20:59 신고

    고국으로 돌아올수있는 기회라 고민을 하셨겠네요.잘보고 갈께요.행복한 시간 되세요.

  14.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4.04.02 22:43 신고

    결정을 할 때 최선만이 좋은건 아니죠. 차선이 좋을수도 있답니다.^^

  15. Favicon of http://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품절녀 2014.04.02 23:15

    자칼타님의 선택에 응원을 보냅니다.
    화이팅~~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sarah_an BlogIcon sarah 2014.04.03 03:06

    자칼타님...
    한국에서 근무할 기회를 포기하고 인도네시아에서 1년 더 살아보기로 하셨다고요?
    32년간의 인생길에서 모든 선택을 가족들이 원하는 방향과는 반대로 살아오셨다니
    어째 저랑 좀 비슷한 면이 있는듯 싶어 반갑기도 하고 마음이 짠하기도 합니다.
    어쨌거나...
    자칼타님... 힘내시고요~
    앞으로의 인생길에서 좋은 일들만 있기를 바랍니다.

    참,,,학사모 날리는 졸업사진... 정말 멋있습니다!!

  17.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4.03 03:25 신고

    힘들 결정이셨겠어요. 하지만 인도네시아를 택하셨군요. 그 결정이 매우 현명한 결정이 되기를 바래요^^

  18.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4.04.03 04:35 신고

    어려운 결정을 하셨네요!
    저는 하얼빈에서 대학을 다녔는데...
    가끔 그 시절이 정말 그립네요..

  19.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4.04.03 10:1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14.04.03 12:46 신고

    마음이 끌리는 것은 편하다는 것이죠.
    행복한 가정이 있는곳을 떠나기 싫은 마음^^

  21. Icewine 2014.04.10 06:41

    굉장히 어려운 결정이었을텐데 잘 하셨다고 생각해요. 저도 그렇게 매우 심각한 결정을 해야만 했었거든요. 최상위의 학위를 마친후 저의 전공분야에서 가장 앞서가는 대학교로부터 job offer를 받고 결정을 내려야 했을 때 절대 고독을 느꼈어요. 그렇지만 그 기회를 바로 take 하지 않았다고 해서 잃은 것도 없다고 생각해요. 삶에서 쉬어가는 조금은 느리게 그리고 생각을 깊게 하면서 가는 것도 좋다는 것을 배웠거든요 *^^

    Che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