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인도네시아에 올해도 어김없이 우기가 찾아왔습니다. 아직은 비가 많이 내리는 시기라 아니라 촉촉한 비가 반가운 시기이기도 한데요. 1~2월에는 국지성 폭우로 인해 급격한 홍수가 일어나는 곳이 이곳 자카르타 입니다. 저 역시 아직 직접 경험한 적은 없지만, 2007년 중국에 거주하고 있을 당시 지금의 와이프가 인도네시아에 한 달간 귀국하면서 충적적인 홍수 사진을 보내준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자카르타의 홍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시기는 2002년부터 라고 합니다. 매 5년마다 큰 홍수가 발생하고 있는데요. 2007년에는 자카르타 홍수로 약 25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으며, 2013년에는 약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습니다.

 

홍수의 주요 원인은 무엇일까요?

해수면이 높다.

자카르타는 해수면이 자카르타 지면보다 높은 곳이 많습니다. 바다가 육지보다 더 높다 보니 밀물과 폭우가 겹치게 되면 큰 홍수가 발생하는데요. 이런 시기가 5년마다 한 번씩 발생하고 있다고 합니다.

해수면이 지면보다 높은 곳으로 유명한 곳이 바로 네덜란드인데요. 인도네시아는 오랜 네덜란드의 식민지 생활을 했지만, 네덜란드에서 자원갈취만 하고 홍콩처럼 나라를 멋지게 바꿔놓지는 못했네요.

최근에는 네덜란드에서 기술지원으로 여러 가지 대처방안들이 나오고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정부부패로 인해 수년간 무산되었다고 하네요.

 

하천 및 하수도 쓰레기

어릴 적 아파트 주변의 한천을 보면 참 더럽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하천 = 검은 오염된 물'이었으니까요. 그래도 자카르타처럼 쓰레기로 투성인 하천은 아니었던 기억이 납니다. 자카르타의 하수도와 하천은 오염된 물과 쓰레기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폭우에도 많이 취약한 상황인데요. 비가 조금만 많이 와도 군데군데 물이 넘치는 곳을 발견하실 수 있습니다. 하수도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최근 조꼬위 시장이 그래도 깨어있는 시장이라 1월 전까지 하수도에 있는 쓰레기를 퍼 올려서 홍수를 방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훌륭한 리더 한 사람이 전체를 개변시기고 있는 격이네요.

 

찔리웅 강의 역할

자카르타는 찔리웅강이 한국의 한강처럼 도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하지만 강 바닥에는 오랜 쓰레기와 오물들로 강 수면이 매우 높아져 있으며, 강변에는 판자촌들로 인해 홍수방지턱이 전혀 없는 상황입니다. 이로 인해 작은 비에도 쉽게 강물이 범람하여 홍수에 물을 더 퍼붓는 역할을 하는 강이 되었습니다. 2016년까지 한국의 청계천 같은 곳으로 바꿔놓겠다고 했는데… 지켜보겠습니다.

 

현지인 말을 들어보면 2000년대 전에는 이렇게 심한 홍수는 거의 없었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도시화로 큰 건물들과 아스팔트들이 들어서고 있으나, 홍수 방지 시스템을 고려하지 않은 결과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현지인들의 홍수 대처법은 어떤게 있을까요?

SUV같은 승합차들이 많습니다.

자카르타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전체가 지금은 유행인냥 승합차를 많이 이용합니다. 일반 승용차는 10~20집에 한 대가 있을 정도로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도로 정비가 제대로 되지 않아 울퉁불퉁하고 잦은 홍수로 인해 승합차가 유행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바닥을 높여서 집을 짓습니다.

최근 지어지는 일반 주택 집들을 보면 바닥을 집앞도로에 비해 약 허리높이 정도 높게 짓는 집들이 많습니다. 홍수에 대비해 집을 지을 때부터 일부로 높게 짓는다고 합니다.

 

1층에는 내수에 강한 가구들

일반 주택들은 보통 2층짜리 집들이 많습니다. 기존에 1층짜리였던 집들도 최근에는 층을 하나 더 올리는 추세입니다. 또한, 1층에 배치되어 있는 가구들을 보면 대부분 자띠 또는 내수에 강한 원목가구들을 많이 사용합니다. 주방 싱크대의 경우 대부분 스테인레스나 알루미늄으로 된 싱크대를 사용합니다.

 

홍수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은 어디일까요?

 

2007, 2013년 홍수 지역을 기준으로 표기하였습니다.

자카르타 오실 때 참고 바랍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2000년대 초반부터 홍수 문제에 대해서 대처방안을 연구하고 있는데요. 예산들이 정부 관료들의 개인돈으로 빠져나가 버려서 제대로된 방안을 시행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 전에도 가끔 말이 나오기도 한 내용인데요. 2013년 홍수 때, 수도를 변경하자는 말이 또 다시 이슈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홍수 사진들~




 

 






 

2007년도에는 지금 자칼타가 살고 있는 집에 허리까지 홍수가 나서 대피를 한 적도 있다고 하네요. 요즘 비가 엄청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런 홍수가 또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어제는 하루 종일 비가 오더니 도로에 빗물이 발목까지 차 있네요. 걱정되는 인도네시아 우기 입니다.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0 09:51

    1월이 인도네시아 우기군요.
    홍수피해가 없었음 좋겠네요.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0 10:14

    홍수.. 정말 무서운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0 10:14

    정말 자연의 힘이 대단합니다
    잘보고갑니다

  4.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4.01.10 10:27 신고

    우 정말 자연재해가 끔찍하네요
    잘보고갑니다

  5.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1.10 10:30 신고

    뭐 우리나라도 과거 8,90년대만 하더라도 7,8월이면 어김 없이 겪던 일과입니다. 인니는 물론 우리와는 다른 지형 조건을 갖고 있지만, 경제성장과 더불어 우리처럼 조금씩 나아지겠지요^^

  6.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4.01.10 10:40 신고

    웃는 주민의 모습이 해탈한것 같네요 ㅎㅎ
    알차게 하루를 보내세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0 12:43

    정말 자연의 힘이 느껴지는군요..
    잘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4.01.10 13:11 신고

    자연이 주는 재앙...무서워요~

  9.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4.01.10 13:29 신고

    인도네시아 우기는 1월이군요. 비피해가 적어야 할텐데....
    홍수사진, 특히 물이 어른 허리까지 올라온 사진을 정말 후덜덜 입니다.
    제가 사는 곳은 사막이고, 인도네시아에서는 우기시 비가 많이 와서 걱정이구...
    지구는 크고 재밌어요. ^^*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1.10 14:09

    헉.. 정말 헉소리 나는 수준이로군요.

  11. Favicon of https://ggoms.tistory.com BlogIcon 호야호 2014.01.10 15:16 신고

    지금 인도네시아에서는 우기라 비가 많이 오고 있군요~
    그 어떤 것보다 자연재해가 가장 무서운데...
    홍수 피해없이 우기를 잘 넘기기를 바라겠습니다~

  12. Favicon of https://sosolife.tistory.com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1.10 15:21 신고

    항상 미리 미리 대비하세요.
    멀리 사는데 그런 피해 당하면 얼마나 당황스럽겠어요.

  13. Favicon of https://ggng2.tistory.com BlogIcon 헬로끙이 2014.01.10 16:08 신고

    저는 겪어보지 못한 우기지만 생각만해도 우울해질것 같아요;;
    자연재해는 정말 무서운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