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저는 따지기를 좋아하는 한국인입니다. 별거 아닌 것도 마음에 안 들면 따지고 보는 성격인 것 같습니다. 특히 문화적 차이가 큰 인도네시아에서는 이런 상황이 더 자주 발생하곤 합니다. 집사람은 인도네시아에 적응하려면 그냥 참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 건지 감이 안 오네요.

한 번은 택시를 타고 내리는데 미터기에 19000루피아가 나왔습니다. 20000루피아를 건네고 손을 내밀고 잔돈을 기다리고 있는데, 기 사가 저 보고 안 내리고 뭐하냐고 그러는 겁니다. 잔돈 1000루피아 안 주냐고 그랬더니, "겨우 1000원가지고 쪼잔하게 그러냐~"이러는 겁니다. 화가 나는데 인도네시아 말은 잘 못해서 큰 소리로 한 마디 했습니다. "빨리 1000루피아 내놔!"

 

작은 돈으로 싸워야 할까요?

이런 작은 거스름돈을 안 주려는 인도네시아인들 때문에 화가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와이프는 인도네시아가 원래 그러니 여기에 적응하려면 그냥 잔돈 안 받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건 팁도 아니고 그냥 갈취하는 느낌이라서 더욱 화가 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요즘은 점점 포기해 가고 있는 저를 느끼기도 합니다.

 

 

 

부부간에 갈등도 많이 생겼습니다.

한 번은 사업차 상품 스티커를 제조하는데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10개의 스티커를 주문했는데 다음날이면 나온다는 스티커가 3일이나 걸려서 나온 겁니다. 그리고 재단해서 달라고 요청을 했는데 잘라져 있지도 않았고요. 그래서 다시 잘라달라고 요청을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만들어진 상품 디자인

 

그 다음날 잘라놓은 스티커를 가지러 갔더니, 반만 잘랐다고 합니다. 그런데 잘라놓은 절반도 뒤죽박죽 엉망으로 잘라놓고 찢어진 곳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기분 좋게 웃으면서 다시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죠. 별 반응 없이 다시 해준답니다. 나머지 절반은 제가 가져와서 직접 재단을 했습니다.

 

그리고 또 3일 걸린 후, 스티커를 받으러 갔더니 2개는 이미 인쇄한 다른 제품이고, 3개는 인쇄 사이즈가 엉망이었습니다. 스티커 10 종류 인쇄하려고 2주의 시간을 소요했고, 제품은 엉망으로 나오자 너무 화가 났습니다.

 

집사람 보고 말했습니다. "나 통역 좀 해주라~"

아내: "응 말해봐~"

자칼타: "전체 다 얼마냐? 계산 하겠다"

(그리고 계산을 완료했습니다.)

자칼타: "계산 끝났으니 이제 손해배상 요청하겠다"

아내: "어…… 뭐?? 손해배상.. 왜 갑자기 그래~"

자칼타: "일단 통역 해주라~"

아내: "왜 그러냐고 묻는데?"

자칼타: "2주동안 딜레이 했고 제품 퀄리티도 엉망이어서 우리 손실이 크니 그에 해당하는 배상을 요청합니다."

아내: "자기 관할이 아니라고 하는데"

자칼타: "사장한테 전화해서 당장 나오라고 해!"

(그리고 사장님께 전화를 해서 와이프와 통화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자칼타: "당장 나와서 사과하지 않으면 손해배상 하겠다고 전달해줘~"

아내: "그냥 가자…… 창피하게 왜이라~~"

자칼타: "이게 창피해? 넌 화나지도 않아?"

아내: "그냥 다음에 다른 업체에 맡기면 되지 왜 화를 내고 그래~"

(그렇게 상황이 끝나고 영어로 담당자께 간단히 몇 마디를 했습니다.)

자칼타: "앞으로 이런 상황이 발생하면 핑계 늘어놓기 전에 사과부터 하세요~ 아니면, 다음 번에는 당신부터 가만히 안 두겠어요!!"

(그리고는 업체를 나왔습니다.)

 

그렇게 상황은 끝났지만, 집사람에게도 상당히 화가나 있었습니다. 그런 저의 행동이 너무 창피하다는 겁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니 창피할 수도 있을 것 같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는 제 편이 되어줬으면 했는데…… 라는 생각이 들게 하더군요. 그래도 참 현명한 집사람은 업체에서 나오자마자 저에게 사과를 하더군요.

 

사과를 받고 나니 제가 속 좁은 것 같았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일이 많을 것 같은데…… 어떡해야 할까요? ㅎㅎ

 

공감 및 댓글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위 하트 ♡ 공감 버튼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2014.01.11 09:04 신고

    음 우리나라와는 정말 상반된 업체들이네요 ㅠ
    하여간 많은 차이로 인해서 힘들것 같습니다.

  2.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BlogIcon landbank 2014.01.11 09:10 신고

    ㅋ 그런 일들이 있었네요 ㅎ
    잘보고갑니다

  3. Favicon of http://miso100473.com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4.01.11 09:20 신고

    그렇군요
    문화적인 차이같습니다 ㅎ

  4.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4.01.11 10:05 신고

    따질 건 따져가며 살아야한다고 봐요.ㅎㅎㅎ

  5. Favicon of https://namedia.tistory.com BlogIcon 쿨럭~ 2014.01.11 10:19 신고

    문화에 익숙해진다는 것은 고통와 오해가 수반되는 거 같아요.
    잘 해결되길 바래요~ 좋은 주말 되세요~~

  6.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BlogIcon +요롱이+ 2014.01.11 10:19 신고

    인사드리고 갑니다^^
    의미있는 주말이시길 바랍니다.

  7. Favicon of https://0063.tistory.com BlogIcon 카르페디엠^^* 2014.01.11 10:21 신고

    너무 잘 만드셨는 것 같네요.
    역시 문화의 차이가 있는 것 같네요.

  8. 2014.01.11 10:51

    비밀댓글입니다

  9. Favicon of https://psia.tistory.com BlogIcon 일본시아아빠 2014.01.11 10:56 신고

    창피할 일은 아닌거 같은데... 저희 아내도 그렇습니다. ㅠㅠ
    아내가 그런 일을 부끄러워하고 싫어하는데 자꾸 시키면 불화가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저 같은 경우에는 그냥 참곤 하는데, 속에서는 화가 나는 경우가 많이 있죠.
    사업차 가시는 거라면, 돈은 좀 들겠지만 통역가를 고용하시는건 어떨까요?
    가벼운 대화는 아내 통해서 하겠지만, 사업상 중요한 계약이나 트러블이 있을 때는 통역을 데리고 가시는게 좋을거 같아요. ^^
    기분 푸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0.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4.01.11 11:37 신고

    이런 일들이 잇었군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1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4.01.11 12:13 신고

    나라마다 문화가 틀리니...국적이 다른 사람기리 결혼하면 더 많이 배려하고 그래야 할 것 같아요

  12. Favicon of https://mykis.tistory.com BlogIcon 발사믹 2014.01.11 13:19 신고

    다녀갈께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3. Favicon of http://stockm.tistory.com BlogIcon S매니저 2014.01.11 13:30 신고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4.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BlogIcon Hansik's Drink 2014.01.11 14:17 신고

    문화의 차이라 해도 정말 화가나네요!!

  15. Favicon of https://vitapw.tistory.com BlogIcon 여기보세요 2014.01.11 14:54 신고

    문화가 틀려서 그런거같네요. ^^ 시간이 흐른면 좀 나을거예요. 행복하세요.

  16.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4.01.11 16:31 신고

    이건 문화 차이도 있겟지만, 어떻게 보면 성격 차이기도 한 거 같아요.
    한국인들 중에도 무슨 문제가 생기면 꼬박꼬박 문의하고 잘잘못을 따지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말 못하고 속으로만 삭히고 마는 사람들도 있잖아요.
    저는 그 중 후자에 속하는 사람이고요;;;;
    직접 말을 통역하고 싫은 소리를 들어야하는 당사자가 언어를 아시는 아내분이었고, 아내분 또한 그런 성격 혹은 문화의 영향이 있었다면 이해는 하지만 창피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다른 분 댓글처럼 다음에는 통역이나 현지 언어를 아시는 다른 분을 고용하시는 것도 괜찮은 방법인 듯 하네요.

  17. Favicon of https://jesus96.tistory.com BlogIcon 하늘마법사 2014.01.11 18:10 신고

    문화의 차이일수있는것 같은데 화가나는군요..

  18. Favicon of https://connieuk.tistory.com BlogIcon 영국품절녀 2014.01.11 23:52 신고

    이런 것도 문화적 차이군요.
    통역을 구하심이 좋을것 같아요.
    따질껀 따져야죠. ㅎㅎ

  19.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2014.01.12 13:38 신고

    알콩달콩 싸우고 사랑하고.. 그것이 부부인가 봅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