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어제 밤 아내와 누워서 중국에서 유학하던 시절 추억을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중국유학 생활 8년간 함께한 아내와는 많은 추억이 있어서 옛 이야기를 나누면 밤을 샐 정도로 끝이 없는 것 같습니다. 유학시절 함께한 친구들 그리고 선생님들 스승의 날이 다가오고 있어서 그런지 더 그립네요. 세계적으로 국제전화 한 통 돌려야겠습니다. ㅎㅎ

 

중국의 출석체크

중국의 대학교도 한국과 비슷한 방식으로 출석체크를 합니다. 교수님이 제자의 이름을 부르면 손을 들고 대답하는 방식인데요. 중국은 到(따오)라고 대답합니다. 한국말로 번역을 하면 '도착 했습니다~'정도로 해석이 될 것 같습니다. 한 수업에 학생이 몇 백 명 되는 수업의 경우에는 무작위로 한 20~30명을 부르고 수업을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아니면 수업 중 간단한 과제를 내어주고 제출한 레포트로 출석을 체크하기도 합니다. 보통 한 수업에 50명 내외인데요. 규모가 큰 수업의 경우에는 500명짜리 수업도 들어본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자의 이름을 모르거나 틀리는 교수님

아마도 이건 중국에서만 발생할 수 있는 일 일 것 같습니다. 교수님의 제자의 이름을 틀리게 부르거나 못 부르는 경우인데요. 제 이름은 쉬워서 틀린 적은 없지만 순서를 바꿔서 부르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한 친구는 이름이 조금 특이한 친구인데요. 거의 대부분의 교수님들이 이 친구의 이름을 못 부르고 학생에게 이름이 뭐냐고 오히려 물어봅니다.

어려운 한자 순위!

 

이름을 틀리게 부르거나 못 부르는 이유?

중국은 언어를 한자로 기록합니다. 전체 한자의 수는 약 10만자 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중국에서 자주 사용하는 한자의 수는 약 1만자 정도가 됩니다. 일상 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상용한자는 약 3000자 입니다. 결국 자주 사용하는 1만자 외에 나머지 9만자는 대부분 모르는 한자라는 것입니다. 보통은 이름으로 사용되는 한자들이 있어서 대부분 쉽게 읽을 수 있지만 꼭 특이한 것을 좋아하는 부모님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한 번은 약 300명이 수업을 듣는 첫 날 교수님이 전체 인원의 출석을 체크하는데 한 20~30명에 한 명 꼴로 이름을 틀리거나 못 읽는 문제가 발생했는데요. 학생들을 껄껄 웃으며 출석 시간을 보냈던 기억이 납니다.

 

위에 특이한 이름을 가졌다던 한국 친구의 이름은 이동섭 이라는 친구인데요. 한국이름으로 치면 정말 흔한 이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李東燮(오얏 , 동녁 , 불꽃 )인데요. 중국어로는 리떵씨에(lǐ dōng xiè)라고 부르는데요. 여기에서 '섭()'이라는 이 한자를 중국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교수님들이 못 읽거나 틀리게 읽습니다.

 

한자를 몰라서 틀리는 경우 외에도 틀리는 경우가 한 가지 더 있는데요. 중국은 같은 한자도 여러 가지 발음으로 표현되는 한자들이 많습니다. 아래 예를 들어 몇 가지 보여드립니다.

便 - 피엔, 비엔

朝 - 챠오, 쨔오

角 - 쥬에, 지아오

- , 치아

*이렇게 같은 한자이지만 읽는 발음이 때와 함께 사용하는 한자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한글을 만들어 주신 선조님에게 감사합니다.

만약 조선시대에 훈민정음이 만들어지지 않고 지금까지 계속 한자를 사용했다면, 참 끔찍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글이 있어서 참 행복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실 중국어가 무조건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한자가 많고, 성조가 다양해서 처음에 배우기 조금 힘들지만 기본만 잘 배워두면 갈수록 쉬워지는 것이 중국어 입니다. 하지만 한국어는 처음에는 배우기 쉽지만 표현 방식이 상당히 많고, 형용사가 너무 많아서 배우면 배울수록 어려운 것이 한국어라고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ilyvalley.tistory.com BlogIcon 릴리밸리 2014.05.10 08:51 신고

    어려운 한자순위...보기만 해도 어지럽습니다.
    교수들이 이름을 틀리게 부를만도 하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hzbubu.tistory.com BlogIcon Mu-jang 2014.05.10 09:22 신고

    이름에 상용되는 한자가 중국과 한국이 많이 달라서 생기는 일인 것 같아요..
    제 베이징 유학시절 동기 하나는 이름이 培根 배근이었는데, 중국 발음으로 pei gen
    즉, 베이컨 고기의 중국식 표기와 똑같아 교수님들이 웃으시곤 했죠.
    옛날 생각나네요.. ㅎㅎ

  3. Favicon of https://psia.tistory.com BlogIcon 일본시아아빠 2014.05.10 10:03 신고

    일본도 종종 있다고 그러던데...중국은 더 심하겠죠? ^^

  4. Favicon of https://imrich.tistory.com BlogIcon 리치R 2014.05.10 10:03 신고

    정말 중국에서 태어나지 않은게 천만 다행이네요
    한글의 우수성이 더욱 돋보이네요

  5.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14.05.10 12:38 신고

    미국도 사람이름은 함부로 발음안하고 꼭 물어보고
    불러주는게 예의입니다. 그런면에서 한글은 정말 똑 부러지네요^^

  6. Favicon of https://sosolife.tistory.com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5.10 14:19 신고

    어려운 한자 모양을 보니까....입이 떡 벌어지네요. ㅎㅎㅎㅎㅎㅎ

  7. 지나가다 2014.05.10 19:40

    저도 우리 아버지가 어렸을적에 한학을 공부하셔서 우리도 어려서부터 한자를 빡세게 공부했는데요...
    정말 한자를 공부할때마다 뼈저리게 한글이 얼마나 소중한 문자인지를 실감하게 되더군요...
    제 이름 한자도 정말 흔히 쓰는 한자가 아니라 저와 같은 한자를 쓰는 친구를 만난적이 없습니다.
    이제 아버지도 돌아가신지 오래 됐고 요즘은 한자 쓸일이 별로 없다보니 어려서 힘들게 공부한 한자도 거의 잊어버렸네요
    한자라는게 늘상 보면서 사용해야 잊혀지지 않는데 요즘은 한자보다 영어가 더 생활화 되어 있다보니..시대가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한자가 우리 언어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많기때문에 소홀히 해서는 안될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s://indo4u.tistory.com BlogIcon 자칼타 2014.05.10 20:03 신고

      저도 정말 공감하는 부분이 바로.. 중국어를 배우면서 한국어를 더 깊게 알게 된 것 같다는 부분입니다. 한글이 우수하고 뛰어나다고 하지만 한자의 영향을 매우 많이 받았고 현재도 한자의 뜻이 없이는 한국어를 설명하기 힘든 현실입니다.

      결국 한자는 소홀히 해야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문화를 유지하고 계승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배워야 할 문자인 것 같습니다.^^

  8. Favicon of https://boyundesign.tistory.com BlogIcon 귀여운걸 2014.05.11 01:42 신고

    정말 어려운 한자가 많네요~
    처음에는 어떻게 제자의 이름도? 라고 생각했는데 이해가 가네요^^;;

  9.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5.11 02:32 신고

    저 어려운 한자들은 무슨 한자인지 감도 안 오네요...ㅋㅋ;;
    500명 들어가는 수업에서 출석 잘못 부르면 꽤 난감하겠는데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05.11 08:57

    한글의 위대함이 보이네요.

  11. Favicon of https://samilpack.tistory.com BlogIcon 포장지기 2014.05.11 11:58 신고

    우리가 이해못하는 세상사는 많죠...
    한글도 배우기 어렵다던데...
    한글의 세계화가 이뤄지는 그날까지 보고 죽으렵니다..ㅎㅎ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jha7791 BlogIcon Lesley 2014.05.11 12:36

    잠깐 중국에서 공부한 적이 있습니다.
    하필이면 제 이름에 한국, 중국 양쪽 모두에서 지금은 거의 안 쓰는 글자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종이로 된 주민등록증 쓰던 시절, 이름이 한자로만 표시되어 있어서 관공서나 은행에서 제 이름을 엉뚱하게 읽기 일쑤였습니다. (지금의 주민등록증에는 한글로도 표기되어 있어서 너무 좋답니다. ^^)
    그런데 한자의 본고장 중국에서도 중국 선생님들이 제 이름을 엉뚱하게 읽으시더군요... ㅠㅠㅠㅠ
    그 때는 매번 제대로 된 발음 말해줘야 하니 번거롭다는 생각도 했는데, 지금은 재미있는 추억으로 남아있습니다. ^^

  13. Favicon of https://passionfactory.tistory.com BlogIcon 초원길 2014.05.11 13:54 신고

    해외 생활 하시다보면 여러 에피소드 상황들을 만나시겠어요~
    아름 읽는것도 쉽진 않네요~

  14. 저요 2014.05.11 19:19

    자 그래서 결론은 외래어에 물들지 말고 우리의 우수한 한글을 아름답게 가꾸고 지켜나갑시다.

  15. BlogIcon Jamie 2014.05.27 01:22

    중국만 살아보고 중국만 이러이러하다...라고 결론 내리시면,.좀... 일본도 이름 못 부르는 경우 많아요. 같은 한문이라도 조합에 따라 발음을 달리하기 때문이라네요. 다른 나라 문화 소개하거나 경험이야기 할 때 주의하시는 것이 괜한 선입견을 불러일으키지 않을 수 있는 방법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