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도 중국과 관련된 이야기를 해 볼까 합니다. 아마 30대 이하의 젊은 세대에서는 잘 이해하고 있지만, 30대 후반 그 이상의 기성세대에서는 쉽게 혼동할 수 있는 부분인 것 같습니다. 물론 최근에는 신 기성세대 분들이 많아서 잘 알 수도 있지만요. ㅎㅎ

2006년 겨울 처음 방문한 만리장성

 

이 에피소드는 필자가 중국에서 유학하던 시절 방학 때 한국으로 귀국했던 시점에 발생했던 일입니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중국에 대해서 어느 정도는 알고 있지만 쉽게 혼동할 수 있는 부분일 것 같습니다.

 

북경 오리를 아시나요?

중국의 유명한 음식 중 한 가지가 바로 북경오리입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들어보신 적이 있을 것 같은데요. 오리를 훈제 요리로 기름기를 빼서 만든 요리 인데요. 밀가루 반죽에 싸서 파를 곁들어 춘장에 찍어 먹는 맛있는 음식입니다. 한국 분들도 입에 잘 맞는 음식이라 많은 분들이 중국에 오시면 즐겨 찾는 음식입니다. 북경오리에 대한 재미난 이야기가 한 가지 있는데요. 중국에 처음 오시는 분들이 '북경오리'는 아는데 '베이징 덕'을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사실 '북경 오리'의 영문씩 표기법이 바로 '베이징 덕'입니다. 이 글을 보신다면 다음부터 중국에서 '북경오리' 드시면서 '베이징 덕'은 어떠냐고 물어보시면 앙되요~~!!

 

북경 = 베이징, 상해 = 상하이

2006년에 중국에서 첫 유학을 보내고, 2007년 1월 설날에 처음으로 귀국을 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친척들이 모여서 중국 유학에 대해서 궁금한 부분들을 이야기 하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사촌 동생들이 많이 어려서 (20살 넘게 차이 나는 동생들도 있어요^^) 숙모들이 중국유학에 많은 관심을 가졌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열띤 토론을 하던 중 재미난 이야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작은삼촌: 형님 그 자칼타가 간 그 북경이 어딘교?(경상도 사투리입니다.)

아버지: 그 뭐꼬, 북쪽 어디라던데~

자칼타: 중국 북경 이에요~

막내삼촌: 그럼 그 상해랑은 멀겠네~

자칼타: 네~ 상해하고는 조금 떨어져 있어요.

작은삼촌: 그 뭐꼬 상하이랑 가까운 곳 아니가?

자칼타: 삼촌, 상해가 상하이에요~

작은삼촌: 아~ 글라~

아버지: 중국에 베이징은 어디고?

자칼타: 아버지 북경이 베이징이에요~

아버지: 아닌데~~ 우리 회사에 중국 베이징 애들 많은데~ 북경이라고는 안 하던데~~

 

이렇게 2007년도의 설날 밤은 중국 지명과 중국 생활에 대해서 재미난 토론을 한 것 같습니다. 아직도 많은 분들이 중국 베이징과 북경, 상하이와 상해에 대해서 혼돈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사실 같은 이름입니다.

 

왜 같을까요?

'上海'라는 한자를 그대로 한국말로 표기하면 '상해'가 됩니다. 하지만 중국식 발음인 'Shang Hai'를 한국말로 표기하면 상하이가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한국도 한자 문화에 속하다 보니 중국 지명에 대한 표기가 잘 못 된 것이 많습니다.

 

표기의 오류는 많고 원칙은 없고!

솔직히 중국어 표기에 대한 원칙이 제대로 되어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사천 요리라고 말하지만 쓰촨(Si chuan)이라고 표기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중국의 광저우(Guang zhou)광주로 말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션전(Shen zhen)심천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리고 중국의 천안문이라고 다들 아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텐안먼(Tian an men)이라고도 부릅니다. 중국에서는 한국의 수도 서울을 '한성(汉城) – 한청(중국발음)'이라고 부르다가 최근에 '首尔(Shou'er) – 셔우얼'로 한국의 서울과 비슷한 발음으로 고쳤습니다. 그 나라의 지명과 문화에 대한 표기법은 그 나라의 언어를 존중해야 하지만, 한국에서는 아직도 중국의 지명과 고유명사의 표기법에 대한 적절한 원칙을 찾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 보니 최근 중국의 문화와 언어가 많이 들어오는 시점에서 혼란을 많이 가져오는 것 같습니다.

 

북경은 알면서 베이징은 모르고, 상해는 알면서 상하이는 모르고, 사천은 알면서 쓰촨은 모르고, 천안문은 알면서 텐안먼은 모르는 참 안타까운 현실을 보면서 어떤 원칙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북경이라고 말하면 한국 사람만 알지만, 베이징이라고 말하면 전 세계인이 통합니다. 사천이라고 말하면 한국사람만 아는 말이지만, 쓰촨이라고 말하면 전 세계인이 아는 언어가 됩니다. 한국어를 사랑하고 소중한 것을 잘 아는 만큼, 다른 나라의 언어도 존중해 줘야 할 것 같습니다.

 

 

요즘 개인적으로 좋지 않은 일들이 많이 생겨서 이 전에 작성해 놓은 글들을 예약발송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방문해 주고 계시지만 답방도 제대로 못 다니고 있어서 너무 죄송합니다. 조금만 이해해 주시길 바래요. 아마도 다음 주 화요일쯤 되어야 조금 풀릴 것 같습니다. 항상 감사 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dcrowlife.tistory.com BlogIcon 이른점심 2014.05.14 07:30 신고

    나이 있으신 분들은 헷갈릴 수도 있겠는걸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4.05.14 08:36 신고

    좋은 공부 하고 갑니다
    역시 공부란 나이가 없는가 봅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고요

  3.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5.14 10:36 신고

    저 만리장성 이미지 위에 콕 박힌 '자칼타'님 필명이 재밌네요^^ 북경오리를 보니 전 왜 북경요리가 떠오른 걸까요? 아마도 중국집 창문엔 써있는 글자가 뇌리소에 각인이 되어 그런가 봅니다^^

  4.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14.05.14 12:32 신고

    이렇게 정신 없느니, 세계 공통언어인
    영어 표기로 공통적으로 쓰던가 했으면 하네요.

  5. Favicon of https://sosolife.tistory.com BlogIcon 유쾌한상상 2014.05.14 14:44 신고

    좋은 정보 하나 알았네요.
    저도 이제서야 알게되었습니다. ㅋㅋ

  6. Favicon of https://www.ibagu.co.kr BlogIcon 이바구™ - 2014.05.14 15:14 신고

    한국에서 북경은 규칙이 정해지기 전의 말이고
    최근에는 원어를 존중하는 언어규칙이 생겨서 방송에서 베이징으로 발음합니다.
    옛것에 익숙해서 그렇지 조금 지나면 괜찮아질 겁니다.

  7.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5.15 03:11 신고

    사람 이름도 꽤 혼란스러웠죠 ㅋㅋ 모택동, 장개석, 등소평...등소평부터 덩샤오핑이라고 많이 하기 시작하더군요. 그때는 국한혼용 시절이라 더욱 그랬을 거에요. 중국 이름이고 도시명이고 그냥 한자 그대로 쓰니, 한자대로 읽으면 북경, 상해, 사천 되었던 거죠 ㅎㅎ 왠지 '풍신수길, 이등박문'을 들어본 세대와 그렇지 못한 세대로도 갈릴 거 같아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