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난 포스팅에서 인도네시아로 돌아오면서 한국 라면을 많이 사왔던 내용을 작성하였습니다. 라면을 너무 많이 사 왔는지 보시던 장인, 장모님도 놀라시며 '한국 라면은 몸에 좋나봐~'라고 말씀하시네요. '라면이 다 거기서 거기겠지요. 가끔씩 한국음식 생각날 때 먹으려고 이렇게 샀습니다.'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라면 한 봉지만 달라시던 가사 도우미 아주머니

집에서 일하시는 아주머니는 보통 우리 부부가 사 오는 음식에 대해서 관심을 많이 가지는 편입니다. 하지만 한 번도 먼저 달라고 한 적은 없으셨던 것 같습니다. 이 번에 인도네시아로 들어올 때도 한국 과자 세트 하나 사 드렸더니 손자에게 가져다 주었다고 합니다.

 

이 번에는 라면을 보시더니 '혹시 한 봉지 줄 수 있을까요?'라고 하시네요. 그래서 라면 종류에 대해서 설명해 드리고, 짱뽕면을 하나 드렸습니다. '한 개면 되세요?'라고 물어봤지만, 한 개면 충분하다고 하십니다.

 

라면을 맛 본 아주머니의 반응

'한국 라면 너무 맛있었어요. 다만, 너무 매워서 다음날 배탈이 났네요.' 라면을 맛 보신 아주머니는 이렇게 반응을 보이시더군요. 일반적인 라면도 많지만 저희 부부가 매운 음식을 좋아하다 보니 라면들이 다들 매운 라면들이었습니다.

 

라면 한 봉지로 따뜻해진 가정

저희 집에서 일 하시는 아주머니는 이제 40대 후반이지만 딸과 손자까지 두고 계십니다. 아주머니께서는 한국 라면의 맛에 대해서 말씀하시고는 또 한마디를 더 남기셨습니다.

 

"딸이랑 손자랑 같이 3이서 먹었는데요. 다들 너무 맛있어 했어요."

"너무 매운 것 빼고는 인도네시아 라면보다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이렇게 말씀하시는 아주머니의 말에 저는 대답을 잃어버렸던 것 같습니다. 라면 한 봉지면 충분하다고 하신 말씀과 그 한 봉지의 라면으로 딸과 손자와 함께 나눠 드시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지금은 인도네시아 최대의 명절 라마단 기간이기 때문에 아주머니는 따님 집으로 며칠 내려갔습니다. 저희 아내도 차비 하시라고 용돈을 조금 챙겨드렸는데 참 보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익숙한 문화는 아니지만, 아직까지는 정이 조금 더 많은 나라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물론 주인집 등쳐먹는 가사 도우미들도 많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7.30 10:21 신고

    라면 하나에 감사해 하며 함께 나눠 먹던 정이 그립군요. 우린 너무 돈에 찌들어 사는 것 같아요 ㅠㅠ

  2. BlogIcon 좋아요 2014.07.30 12:50

    헐 한개로 세명이서... ;; 저도 국민아면이라는 인도미 라면을 먹어봤는데 사이즈가 너무 작더라구요.. 90그램이었나? 보통 한국라면은 120그람인데 인도네시아인에게는 조금 빅사이즈로 보일수도 있겠네요.. 그래도 한개로 세명은...

  3. Favicon of https://passionfactory.tistory.com BlogIcon 초원길 2014.07.30 13:00 신고

    저도 오늘은 라면 한그릇이 먹고 싶어지네요~

  4. Favicon of https://hititler.tistory.com BlogIcon 히티틀러 2014.07.30 14:07 신고

    정말 따뜻한 이야기네요.
    자칼타 님도 한국에서 힘들게 가지고 오신 라면인데 나눠주신 것도 그렇고, 라면 하나를 가지고 가족이 나눠먹는 모습도 그렇고요 ㅎㅎ

  5.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7.31 02:38 신고

    한 개로 세 명이서 나누어 드셨다니 왠지 '우동 한 그릇'이라는 글이 떠오르네요. 정이 느껴지는 이야기네요 ㅎㅎ

  6. Favicon of https://gamejay.net BlogIcon G.J. 제이 2014.07.31 19:05 신고

    역시 한국 라면이 맵긴 맵나보군요. 복통까지 일으킬 정도라니.

  7. 2014.08.01 09:45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s://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08.02 22:52 신고

    그 모습을 상상해보니 괜히 얼굴에 미소가 지어지네요^^
    따뜻해지는 마음으로 이쁜 이야기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