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월말에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에서도 세월호 사고 희생자 추모 분향소가 마련되었습니다. 미리 찾아가 보려고 했지만 집에서 대사관까지 왕복 4시간 거리라 쉽게 발이 떨어지지 않았네요. 마침 6월30일에 한국 귀국 일정이 잡혀 있어서 아내의 한국행 비자를 발급받기 위해 영사관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1층에 마련된 합동 분향소

 

세월호 참사로 마음이 무겁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던 시간이 엊그제 같은데 지금은 또 아무일 없었던 듯이 일생 생활을 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돈 앞에서 사람의 목숨은 안중에도 없는 정치인과 기업가들을 아마도 지금 세대에도 다음 세대에도 뿌리 뽑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어디 잡아 넣어야 할 인간들이 한 둘이겠습니까? 이번 정몽준 후보 아들의 발언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말을 안 꺼내서 그렇지 돈 많은 X끼들은 똑 같은 생각하고 있겠네~' 스스로 강해져야 할 것 같습니다. 자식들도 그렇게 키워야 할 것 같습니다.

 

유가족분들 힘내세요~ 그리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본인의 일처럼 말없이 고생하고 계시는 분들도 힘내세요. 글로 밖에 몇 마디 적을 수 없는 자신이 부끄럽지만, 그래도 글하나 이렇게 남겨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