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근 네오위즈게임즈의 공격적인 게임 출시가 무서울 정도입니다. 최근 2014년 2~3분기에만 벌써 핑거나이츠, 두근두근 빙고, 싸워싸워아레나, 소울하츠 4개의 게임이 출시되었고, 7월28일 와일드기어가 또 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같은 날 진봉신연의의 사전등록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진봉신연의 사전등록 이벤트 소개에 앞서 네오위즈게임즈에게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게임을 적극적으로 출시하는 반면에 QA관리와 고객관리 등 전반적인 게임 운영의 미흡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두근두근 빙고와 소울하츠는 출시하자 마자 각종 버그에 시달리고 있으며, 싸워싸워아레나는 조작감이 중요한 AOS장르를 최악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나마 성공한 작품이 핑거나이츠 인데요. 참 개발한 시간과 노력이 아까울 정도입니다.

공격적인 출시도 좋지만, 조금 신중한 서비스와 게임 출시를 바랍니다. '네오위즈게임즈 = 망작개발사' 라는 인지도가 생겨나고 있으니까요.

 

<진봉신연의 사전등록 바로가기>

 

현재 네오위즈게임즈의 차기 모바일게임 진봉신연의의 사전등록 이벤트가 진행 중입니다. 와일즈기어의 출시 후 바로 진행되는 사전등록이라 참으로 신기했습니다. 보통 라인업에 어느 정도 기간을 두는데 너무나 공격적인 출시입니다.

진봉신연의 홍보 동영상

 

사전등록을 하게 되면 4성급 카드, 요괴 호리정괴가 지급된다고 합니다. 아직은 게임이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 카드가 어떤 효과가 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차라리 추가로 캐시 얼마 상당의 금화를 준다고 하는 것이 더 효율적으로 보입니다.

 



동양 판타지라고 불리는 중국의 봉신연의는 국내에서는 기획 스토리로 활용하는 소재가 아니기 때문에 중국에서 개발된 게임의 퍼블리싱 형태로 예상됩니다. 카드 배틀 게임이 국내에서도 나름 환영을 받고 있는 게임이라 기대가 되지만, 구글 매출 순위 100위권 내에 이런 종류의 카드 배틀 게임이 없다는 점은 틈새 공략의 기회도 되며, 반대로 생각하면 한국 유저들이 최근 선호하는 장르가 아니라는 리스크가 되기도 합니다.

 

중국 게임을 한국에서 성공시키는 것은 국내 게임을 서비스 하는 것 보다 더 피나는 노력이 필요한 법인데, 최근 네오위즈게임즈의 운영하는 방식을 봤을 때는 겨우 본전이나 벌면 다행일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새로운 게임의 출시는 기쁘게 소개하는 편인데, 요즘 네오위즈게임즈의 수상한 행보가 너무 마음에 안 들어서 이렇게 올립니다. 저는 그냥 와일드기어나 해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